"비대면 근무 증가로 감시 여건 악화" 추정…화학물질 유통량 증가도 요인
지난해 화학사고 건수·피해 대폭 증가…코로나19 영향 있는 듯

지난해 화학사고 건수가 전년보다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 근무 등이 많아지면서 현장 관리에 빈틈이 생긴 점 등을 요인으로 보고 있다.

22일 화학물질안전원에 따르면 2020년 화학사고 발생 건수는 75건으로, 2019년 57건 대비 32%가량 증가했다.

화학사고 발생 건수는 2015년 113건을 기록한 후 점차 감소 추세를 보여 2018년 66건, 2019년 57건을 기록했으나, 지난해 다시 늘었다.

유형별로는 작업자 부주의가 38건, 시설관리 미흡이 22건, 운송 차량 사고가 15건이다.

인명피해도 2019년(32명)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난 61명으로, 2015년 129건 이후 가장 많았다.

재산피해 또한 21억5천만원으로, 2014년 314억원, 2018년 23억3천만원 다음으로 컸다.

[표] 화학사고건수·피해규모(단위 : 건, 명, 억원)

┌─────┬─────┬─────────────┬───────────┐
│연도 │사고발생 │유형별 구분   │피해현황    │
│ │건수(건) ├─────┬───┬───┼───────┬───┤
│ │ │시설관리 │작업자│운송차│인명피해(명) │재산피│
│ │ │미흡 │부주의│량 사 ├──┬─┬──┤해(억 │
│ │ │ │ │고 │총계│사│부상│원) │
│ │ │ │ │ │ │망│ │ │
├─────┼─────┼─────┼───┼───┼──┼─┼──┼───┤
│2014 │105 │34 │49 │22 │239 │4 │235 │314 │
├─────┼─────┼─────┼───┼───┼──┼─┼──┼───┤
│2015 │113 │56 │36 │21 │129 │8 │121 │6.7 │
├─────┼─────┼─────┼───┼───┼──┼─┼──┼───┤
│2016 │78 │32 │25 │21 │54 │7 │47 │4.1 │
├─────┼─────┼─────┼───┼───┼──┼─┼──┼───┤
│2017 │87 │36 │24 │19 │33 │- │33 │3.1 │
├─────┼─────┼─────┼───┼───┼──┼─┼──┼───┤
│2018 │66 │34 │22 │10 │35 │5 │30 │23.3 │
├─────┼─────┼─────┼───┼───┼──┼─┼──┼───┤
│2019 │57 │17 │28 │12 │32 │1 │31 │3.9 │
├─────┼─────┼─────┼───┼───┼──┼─┼──┼───┤
│2020 │75 │22 │38 │15 │61 │4 │57 │21.5 │
└─────┴─────┴─────┴───┴───┴──┴─┴──┴───┘

화학물질 유통량이 전반적으로 증가하면서 위험도 및 유해성이 알려지지 않은 신물질이 추가되고 있다.

이 역시 화학사고 빈도가 늘어난 요인으로 꼽힌다.

2018년 대상화학물질은 2만9천499종으로, 2016년 1만6천874종과 비교해 대폭 증가했다.

업체 수 또한 2016년 2만1천911개에서 2018년 3만954개로 크게 늘었고, 유통량은 2016년 5억5천860만t에서 2018년 6억3천810만t으로 뛰었다.

지난해 화학사고 건수·피해 대폭 증가…코로나19 영향 있는 듯

국내 화학산업은 세계 5위 수준이나, 화학물질 유통업체의 76%가 소규모 사업장이라 화학 사고에 취약한 것으로 지적된다.

화학물질안전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비대면 근무가 늘어나고 작업장 안전을 감시하는 방식 또한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안전사고 및 피해가 증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사전예방·조기대응 중심으로 화학사고 대응 패러다임을 전환해 신속한 화학사고 대응체계와 철저한 예방·감시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