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강원지역 광공업과 서비스업의 생산이 전년(2019년)과 비교해 매우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 작년 광공업·서비스업 '뚝'…인구는 5천명 유입

강원지방통계지청이 발간한 2020년 연간 강원지역 경제동향을 살펴보면 광공업 생산이 전국은 0.4% 증가했지만, 강원은 5.3% 감소했다.

주요 감소 업종은 전기 및 가스업(-4.4%), 자동차 및 트레일러(-16.8%) 순이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4.9%가 줄어들었다.

이중 숙박 및 음식점업(-20.4%),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38.5%) 등이 큰 폭으로 낮아졌다.

반면, 건설 분야는 20.6%(전국 15.8%)가 증가했는데, 이중 건축(42.8%)이 가장 많이 차지했다.

수출은 3.2%, 수입은 22.4% 각각 줄었다.

강원 작년 광공업·서비스업 '뚝'…인구는 5천명 유입

소비자 물가는 0.6%(전국 0.5%) 올랐다.

이중 농산물(7.3%), 축산물(7.2%) 가격이 크게 올랐다.

지난해 도내 취업자는 1만6천500명 감소하면서 실업자도 2천400명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도내 인구이동으로 5천457명이 순유입됐으며, 이중 원주시가 5천161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춘천시(1천682명) 순으로 조사됐다.

강원 작년 광공업·서비스업 '뚝'…인구는 5천명 유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