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증평군 증평읍에서 노후 상수도관 정비 공사 중 배수관로가 파손돼 수돗물 공급이 일시 중단됐다.

증평서 공사 중 상수도관 파손…2천300여 가구 단수

22일 증평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증평읍 증천리 증평중학교 앞 사거리 부근에서 노후 상수도관 정비 공사를 하던 도중 배수관로가 파손됐다.

이로 인해 증평읍 2천300여 가구의 수돗물 공급이 중단됐다.

증평군은 응급 복구에 나섰으나 수돗물 정상 공급은 이날 오후 10시께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증평군 관계자는 "파손된 상수도관 복구를 서둘러 수돗물 공급을 조속히 정상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