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주민들로부터도 부의금 받아…직위 해제
숙부상을 부친상으로 속여 부의금 챙긴 공무원 경찰 고발

숙부상을 부친상으로 속여 동료와 주민들로부터 부의금을 챙긴 구청 공무원이 경찰에 고발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송파구 소속 7급 공무원인 50대 김모씨를 사기 혐의로 수사해 달라며 송파구청이 낸 고발장을 접수했다.

송파구 등에 따르면 동 주민센터에서 일하던 김씨는 지난달 말 내부 직원게시판에 부친상 부고를 올렸다.

동료들이 부의금을 냈고, 일부는 지방에 차려진 빈소를 직접 찾아 조문했다.

김씨는 닷새간 경조 휴가도 썼다.

그런데 며칠 뒤 김씨가 부친상이 아닌 숙부상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고, 구청 측은 감사에 착수했다.

김씨는 평소 알고 지낸 지역 주민들에게도 부친상으로 알리고 부의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청은 김씨가 공직자 행동강령과 복무규정을 위반했다고 판단해 22일자로 직위 해제했고, 서울시에는 중징계를 요청했다.

김씨는 감사 과정에서 '아버지처럼 생각하고 모셔온 숙부여서 부친상으로 알린 것'이라고 해명하며 받은 부의금은 반환하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청 관계자는 "경찰 수사와 별개로 징계위원회에서 최고 파면 등의 중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