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법무부가 22일 검찰 중간간부급(고검검사급) 인사를 단행했다.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 이용구 법무부 차관 택시기사 폭행 사건 등 주요 수사를 이끄는 부장검사들은 유임됐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채널A 기자 및 한동훈 검사장 사건 처리를 두고 대립해 온 변필건 형사1부장 역시 유임됐다.

임은정 대검 감찰연구관은 중앙지검 검사로 겸임 발령났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