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마네현 주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차관급 인사 파견
韓 정부 "다케시마의 날 즉각 폐지하라"…주한공사 초치
日정부 '다케시마의 날' 계기 "독도=일본 땅" 또 억지(종합)

일본 정부가 22일 지방자치단체 주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를 계기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다.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가토 장관은 "독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올바른 이해를 구해가는 것이 중요하고 생각한다"며 "정부로서도 지금까지 그런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면, 세계 각국에 있는 일본 대사관에 의한 대외 발신과 더불어 국내 전문가의 해외 파견, 해외 언론인 일본 초빙, 영어와 프랑스어 등 11개 언어로 다케시마 관련 동영상과 팸플릿 작성·배포·발신 등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토 장관은 "한국 측에 대해서도 일본의 영토, 영해, 영공을 단호히 지켜낸다는 결의로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日정부 '다케시마의 날' 계기 "독도=일본 땅" 또 억지(종합)

이날 오후 일본 시마네(島根)현 마쓰에(松江)시에 있는 시마네 현민회관에선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일본 정부의 차관급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정권 출범 이후 처음 열리는 지자체 주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일본 정부는 와다 요시아키(和田義明)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을 파견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2차 정권 때도 이 행사에 8년 연속으로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이날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는 예년의 절반 수준인 약 220명이 참석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마루야마 다쓰야(丸山達也) 시마네현 지사는 "다케시마 점거를 기정사실로 하려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

매우 유감"이라며 한국 측을 비판했다.

日정부 '다케시마의 날' 계기 "독도=일본 땅" 또 억지(종합)

일본 정부는 1905년 1월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각의(閣議, 내각회의) 결정을 했고, 시마네현은 같은 해 2월 22일 독도가 시마네현에 속한다는 고시를 발표했다.

시마네현은 고시 발표일을 기념해 2005년 조례로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했고, 2006년부터 매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일본에서 16번째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열린 것에 강력 항의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동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바,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