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5의거 특별법 제정해야…창원시, 국회·행안부에 건의

경남 창원시가 22일 3·15의거 관련자 명예 회복과 보상을 담은 특별법 제정을 국회, 행정안전부에 건의했다.

허 시장은 건의문에서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초의 민주화 운동이지만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보다 저평가된 3·15의거 위상을 재정립하려면 특별법 제정이 꼭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국민의힘 최형두(경남 창원 마산합포) 의원 등 여야 의원 30명은 '3·15의거 관련자의 명예 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했다.

허 시장은 "3·15의거 61주년인 올해 법률안이 반드시 통과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3·15의거는 1960년 3월 15일 치러진 부정선거에 반발해 마산시민(현 창원시민)이 이승만 자유당 정권에 항거한 사건으로 4·19 혁명 도화선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