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현대차 코나 전기차(EV)에서 화재가 잇따른 것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조만간 결함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출석해 조사 결과가 언제쯤 나오냐는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의 질의에 "거의 조사가 됐고, 그 결과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코나 EV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에서 총 11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가 잇따르자 지난해 10월 현대차는 2017년 9월부터 2019년 3월까지 제작된 코나 EV 7만7천 대를 전세계에서 리콜했다.

당시 국토부는 코나EV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화재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배터리 제조사인 LG화학 측은 배터리 문제로 단정할 수 없다며 반발,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다.

또 지난달에는 리콜 조치를 받은 코나 EV에서 불이 나 리콜의 적정성을 놓고 논란이 벌어졌으며, 이달 15일에는 현대차에서 만든 전기 시내버스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