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세까지 500회 목표…아들·딸도 총 240여회 헌혈한 '헌혈 명가'
"마음과 생명 나누는 일"…헌혈 300회 기록 송태규 원광중 교장

"헌혈은 마음과 생명을 나누는 일이며, 건강한 사람이 누리는 특권이자 의무입니다"
송태규(59) 원광중학교 교장이 지난 20일 헌혈 300회 기록을 세웠다.

2001년 5월 첫 헌혈을 한 뒤 2012년 1월 100회, 2016년 8월 200회를 차례로 돌파하며 20년 만에 이룬 성과다.

그는 300회 헌혈로 대한적십자사에서 주는 최고 명예대장 포장증을 받았다.

송 교장 집안은 아들과 딸도 각각 134차례와 110차례에 걸쳐 헌혈한 '헌혈 명문가'이기도 하다.

그는 이 아들과 함께 헌혈을 실천하며 철인 3종경기에 꾸준히 참가하는 강철 체력의 소유자이다.

지금까지 완주한 철인 3종경기만 100차례가 넘는다.

송 교장은 "헌혈이 건강에 아무런 해가 없다는 사실을 몸소 증명하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그의 목표는 헌혈 정년인 69세까지 500회를 채우는 것이다.

지금처럼 특별한 일이 없으면 2주에 한 번꼴로 헌혈대에 올라야 가능한 일이다.

송 교장은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건강하면 누구나 할 수 있는 게 헌혈"이라며 "조금만 마음을 쓰면 누군가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 헌혈을 멈출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헌혈을 제때 하지 못하고 그냥 넘어가면 마음이 개운하지 않아 항상 수첩에 메모해둔다"며 "헌혈이 많이 줄고 있다는데, 나와 내 가족을 살릴 수 있다는 마음으로 적극적으로 참여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