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변이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9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이달 20일 이후 해외유입 6건, 국내발생 3건 등 총 9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며 "9건 모두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라고 밝혔다.

이중 국내에서 감염된 3명은 모두 외국인으로, 앞서 집단감염이 확인된 경기 여주시 '시리아인 친척모임' 2번 사례 관련 확진자다.

이 시리아인 친척모임에선 지난 10일 첫 환자 발생 후 총 2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7명이다.

해외유입 사례 6명 중 1명은 입국검역 과정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4명은 입국 후 자가격리 중 실시한 검사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명은 격리 면제자로, 입국 후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됐다.

방대본은 이들 신규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을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추가 감염된 사례는 없다고 전했다.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128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영국발 변이 감염자가 109명, 남아공발 변이 감염자가 13명, 브라질발 변이 감염자가 6명이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