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출국자 2주 격리로 영업 제한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지원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여행업계가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재난지원금과 손실보상금을 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여행업생존비상대책위원회는 22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차 재난지원금 및 손실보상법 제정 시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지원 △관광진흥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및 대출조건 완화 △사업주 부담 직원 4대 보험료 감면 △자가격리 14일 기준 완화와 과학적·합리적 기준 설정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오창휘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여행 자제, 사회적 거리두기, 입·출국자 2주 격리 조치 등으로 사실상 영업이 금지됐음에도 여행업은 정부 재난지원금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이날 코로나19로 등록 여행사 네 곳 중 한 곳이 휴·폐업 상태라는 조사 결과도 공개했다. 한국여행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말 기준으로 사업 중인 여행사는 1만3081개(74.1%), 휴·폐업 여행사는 4583개(25.9%)였다. 여행업계의 지난해 매출은 2조580억원으로 전년 대비 83.7% 감소했다.

비대위는 한국여행업협회와 서울시관광협회를 비롯해 한국관광클럽, 한국관광협동조합, 중화동남아여행업협회, 일본인바운드협의회 등 단체와 중소 여행사들이 참여하는 비상 협의기구다. 이들은 오는 26일까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