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체후보 역선택·당심 반영 논란…지도부 "예단 어렵다" 일축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완전 국민 경선제'로 선출하겠다는 국민의힘 공천룰을 놓고 당 안팎의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응답자의 지지 정당을 묻지 않고 100% 여론조사로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이다.

당장 '역선택' 우려가 나온다.

여권 지지자들이 고의로 '약체' 야당 후보에게 표를 몰아줄 수 있다는 것이다.

서울시장 위원장을 맡은 박성중 의원은 22일 통화에서 "여야가 팽팽하게 대립하는 상황에서 일반 여론조사로는 여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를 선출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른바 당심(黨心) 반영도 과제다.

100% 여론조사로 후보를 선출하게 되면, 상대적으로 당심이 반영되기 어렵다는 것이다.

따라서 민주당처럼 당원과 시민의 의사를 고루 반영하자는 요구가 나온다.

국힘, 100% 여론조사 공천룰 여진…나·오 '미묘한 신경전'

일각에서는 이 같은 요구를 후보들의 이해득실과 연결 짓기도 한다.

100% 여론조사는 오세훈 후보에게 유리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오 후보가 예비경선에서 총점에 80%가 반영된 일반국민 여론조사는 1등을 한 만큼, 100%가 반영되는 본경선에서 한층 우위에 설 수 있다는 분석 때문이다.

언론사들이 공표하는 여론조사상 지지율이 나경원 후보에 밀린다는 점에서 오 후보가 역선택의 수혜자일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뒤집으면 당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진 나 후보로서는 상대적으로 불리할 수 있는 구조라는 것이다.

국힘, 100% 여론조사 공천룰 여진…나·오 '미묘한 신경전'

당 지도부는 경선룰을 고수한다는 입장이다.

공천관리위원회는 특히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나 무소속 금태섭 후보와의 최종 단일화 과정에서도 완전 국민 경선제를 채택할 가능성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 단일후보 자리를 차지하고 본선 승리까지 바라볼 수 있는 주자를 내세우려면 당내 경선부터 100% 여론조사로 최적의 후보를 가려야 한다는 논리다.

역선택의 영향은 미미하다는 경험칙도 깔렸다.

후보별 득실을 예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 뚜렷하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공관위원들이 결정했기 때문에 그 문제는 더이상 거론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