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검찰 중간간부급(차·부장검사) 인사가 22일 오후 단행될 예정이다.

법무부 검찰인사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1시간가량 이번 인사의 기준과 원칙을 논의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에 대해 이달 초 단행된 고위간부급 인사와 마찬가지로, 검찰 조직의 '안정'과 '수사 연속성' 차원에서 소규모 인사를 단행하겠다는 뜻을 인사위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주목할 점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요구한 현안 사건 수사 담당 부장검사들의 유임 여부다.

윤 총장은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이상현 형사5부장,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맡은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등의 유임을 강하게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도 이날 검찰인사위에 출석하는 길에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사건의 수사팀과 중앙지검 보직 부장들의 현 상태를 유지하고 임의적인 '핀셋 인사'를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청한 상태"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가 언급한 '핀셋 인사' 대상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한동훈 검사장 사건 처리를 두고 대립해 온 변필건 형사1부장으로 추측된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지검장이 유임한 만큼 변 부장이 바뀔 것이란 관측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사진=뉴스1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사진=뉴스1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