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명 중 88명 아직 집으로 못 돌아가…임동면 산불 진화율 80%
안동 산불로 긴급 대피 주민들 뜬눈으로 밤새…이틀째 대피 생활

경북 안동 한 야산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긴급 대피했던 주민들이 불안감에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며 이틀째 대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22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20분께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시작해 수 ㎞ 떨어진 중평리까지 번진 산불로 인근 4개 마을 주민 108명이 짐도 챙기지 못한 채 다른 마을 경로당 등으로 몸을 피했다.

현재 임동면 산불 진화율은 80%를 보인다.

산림·소방 당국은 진화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으나 대피 주민 가운데 88명은 임하호 글램핑장에서 여전히 생활 중이다.

임동면 주민 김만자(79)씨는 "아직도 다리가 후들후들 떨린다"며 "전날 불이 집 앞까지 왔고 사방에 불씨가 날아다녔다.

5분만 늦게 대피했어도 큰일을 당할 뻔했다"고 말했다.

김씨 아들 강성용(53)씨는 "어제 어머니 집으로 오는데 도로 양쪽에 다 불이 붙어있었다"며 "집 뒤쪽에 있는 산소가 모두 탔으며 본가도 피해를 보지 않을까 하는 걱정에 뜬눈으로 밤을 새웠다"고 전했다.

안동 산불로 긴급 대피 주민들 뜬눈으로 밤새…이틀째 대피 생활

전날 밤 중평리 마을에서는 대문이 활짝 열려있고 거실 등에 전등이 켜진 빈집들이 다수 보였다.

재난안내 문자를 받은 주민들이 다른 마을 경로당 등으로 급하게 대피하느라 경황이 없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산림·소방 당국은 임동면 산불 진화를 위해 경북도·안동시 공무원, 전문·특수진화대, 소방대원, 군인 등 인력 1천400여 명과 산불 진화 헬기 23대 등을 동원해 막바지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번 산불로 임동면 일대 산림 200㏊가 소실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른 시간 안에 산불 진화를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