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미국 먼저 제재 철회해야 핵합의 협상 가능"

미국의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한 협상 제안에 이란 외무장관이 "제재를 먼저 해제해야 협상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이란 프레스TV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모든 제재를 철회하기 전에는 핵합의에 복귀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자리프 장관은 "모든 당사자가 핵합의에 따른 의무를 이행한다면 회담이 열릴 것"이라며 "바이든은 트럼프의 최대 압력 정책이 실패라고 주장했지만, 이란에 대한 정책을 바꾸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은 압력과 제재, 괴롭힘에 중독돼 있지만, 이는 이란에 통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이란은 지난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가 파기한 JCPOA 복원을 놓고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는 중이다.

양측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중인 2015년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JCPOA를 타결했다.

그러나 트럼프 전 대통령은 JCPOA를 오바마의 외교적 실패라고 규정하고 일방적으로 JCPOA를 파기했으며, 대이란 제재를 대부분 복원했다.

이에 이란도 2019년 5월부터 JCPOA 조항의 이행범위를 축소했으며, 이날까지 핵합의 당사국이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23일부터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을 거부하겠다고 경고했다.

IAEA는 지금까지 핵합의에 따른 추가 의정서를 근거로 이란 내 핵 시설을 제한없이 사찰해왔다.

다만, 자리프 장관은 "IAEA의 사찰을 거부하는 것이 핵합의 탈퇴를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조치가 최후통첩은 아니다"라며 "상대방이 의무를 준수하면 우리는 곧바로 우리의 의무를 준수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8일 영국·프랑스·독일 등 유럽 3개국 외무장관과 화상회의를 하고 이란 핵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후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가 핵합의 복원을 위한 비공식 회담을 제안했으나, 이란은 러시아·중국 등 파트너와 협의한 후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