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전해철 "총력 태세"
지난 20일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난 불이 이튿날인 21일까지도 꺼지지 않아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공중진화대원들이 불갈퀴로 낙엽과 부산물을 긁어내며 방화선을 구축하고 있다. 2021.2.21 [사진=산림항공본부 제공]

지난 20일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난 불이 이튿날인 21일까지도 꺼지지 않아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공중진화대원들이 불갈퀴로 낙엽과 부산물을 긁어내며 방화선을 구축하고 있다. 2021.2.21 [사진=산림항공본부 제공]

21일 전국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해 산림·소방 당국과 지자체에 진화를 애를 먹고 있다. 건조한 날씨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밤을 넘겨 진압 작업이 이어질 전망이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물론 정세균 국무총리까지 산불 진화에 총력 태세를 지시했다.

이날 오후 3시20분께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불이 나 5시간 넘게 주변으로 계속 번지고 있다. 산림 당국과 소방당국은 헬기와 소방차 등을 동원했으나 산불 확산세가 계속돼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경남·대구·울산·창원·충남·대전·부산 소방당국이 소방차 49대와 인력 122명을 동원해 현장에서 진화하고 있다. 안동시와 산림청도 헬기 14대와 소방차 20대, 소방 인력 780여 명을 동원했다.

불이 난 곳은 지형이 험한 데다가 마른 나무가 많고 바람이 불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불은 한때 민가와 경북소방학교 인근까지 번졌으나 큰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은 상태다. 오후 9시 현재, 불길은 산에서 띠를 이룬 채 여전히 잡히지 않고 있다. 현재 대피한 주민은 300가구 450명이다.

오후 4시12분께는 경북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산림·소방당국은 소방차 19대와 헬기 3대를 투입하고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바람을 타고 산불이 번지고 있어 예천군과 영주시는 인근 주민에게 대피하도록 했다. 안동과 예천은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21일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2021.2.21 [사진=산림청 제공]

21일 경북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2021.2.21 [사진=산림청 제공]

앞서 이날 오후 3시 26분께 충북 영동군 매곡면 옥전리 야산에서도 불이 나 소방당국이 4시간 넘게 진압 작업 중이다. 헬기 6대, 차량 20대, 인력 90여 명이 동원돼 현재 큰불은 잡은 상태다. 산불진화대가 남은 불(진화율 75% 정도)을 끄고 있으며 날이 밝으면 다시 헬기가 투입될 예정이다. 소방 당국은 인근 밭에서 소각 흔적을 발견하고 산불과 연관성을 조사 중이다.

오후 2시 41분께는 경남 하동군 악양면 구재봉에서 불이 나 현재까지 7시간 넘게 진압 작업이 벌어지고 있다. 산림 당국과 소방 당국은 불이 인근 산으로 번지지 않도록 펌프 등을 투입해 저지선을 구축한 상태다. 구재봉 아래 먹점마을에는 주민대피령이 내려졌다.

전날 오후 3시50분께 발생했던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 화재는 18시간 만에 꺼졌다. 산림청 초대형 헬기 2대를 포함한 헬기 14대가 투입됐고, 인력 421명, 장비 33대를 동원해 21일 오전 9시 40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이 불로 국유림 12㏊(12만㎡)가 소실됐으나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산림 당국은 민가 인근 농지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지자체, 소방과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건조한 봄철을 앞두고 자연 자원을 보호하고 산불을 막고자 설악산, 치악산, 오대산, 태백산 등 강원도 내 국립공원 4곳 고지대 탐방로 출입을 내달 2일부터 통제할 방침이다.
21일 오후 경북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2021.2.21 [사진=연합뉴스]

21일 오후 경북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 불이 나 주변으로 번지고 있다. 2021.2.21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경북 안동과 예천에서 산불이 확산하는 상황과 관련해 "산림청과 소방청은 지자체,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진화 인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조속한 진화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긴급지시를 통해 "산불이 강풍으로 인해 빠르게 확산하는 만큼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주민 대피에도 만전을 기하라"며 이같이 주문했다.

이어 "일출과 동시에 조기진화 조처를 하도록 산림헬기 투입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라"며 "야간진화 활동을 하는 산림 진화 및 소방인력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덧붙였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도 "산림당국과 소방당국, 지자체에서는 가용자원을 신속하게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밤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만큼 경상도를 비롯한 다른 곳에서도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 지자체에서는 철저한 대비와 함께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밝혔다. 또 "야간 진화 과정에서도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라"고 강조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