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21일 오후 경북 안동시 임동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으로 확산하자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동원 가능한 모든 자원을 신속히 투입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전 장관은 "산림·소방당국과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가용자원을 신속하게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야간 진화과정에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강한 바람이 불고 있는 만큼 경상도를 비롯한 다른 곳에서도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 지자체에서는 철저히 대비하고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안동 임동면 망천리의 야산에서 불이 나 산림당국과 소방당국이 헬기 14대 등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소방은 현재 대응 1∼3단계 중 2단계로 대응 중이며, 타 시·도 소방차와 인력을 긴급 동원하는 소방동원령 1호를 발령해 경남, 대구, 울산, 창원, 충남, 대전, 부산 본부 소방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산림청은 산불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했으며 행안부도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해 현장상황관리반을 급파하는 등 산불 진화를 지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