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학동중고시장·당근마켓엔
냉장고·커피머신 등 '역대급' 물량
창고 넘쳐 물품매입 중단하기도
“카페 폐업해서 물품 정리합니다. 장사가 워낙 안돼 새것 같은 상태입니다.”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는 최근 매일같이 이런 글이 올라온다. 서울 종로구에서 운영하던 카페를 폐업한 이모씨는 “커피머신부터 의자, 탁자, 조명 등 각종 물품을 중고로 팔아 한 푼이라도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사용한 지 1년6개월이 안 된 ‘A급’ 중고 물품이 대부분이지만 판매 가격은 구입 때의 3분의 1에도 못 미친다.

이씨는 “요즘 같은 때에 누가 장사하려고 들겠느냐”며 “거의 헐값에 물품을 내놔도 보름 넘게 팔리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중고거래 플랫폼 ‘헬로마켓’에선 지난해 ‘폐업’과 ‘가게 정리’ 키워드로 등록된 물품 건수가 전년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오프라인 중고 시장도 비슷한 분위기다. 요즘 서울 황학동 중고가전·가구거리에는 매장마다 중고 주방기기가 한가득이다. 업소용 냉장고, 고기 불판, 그릇 등 종류별로 없는 게 없다. 판매업자들은 ‘역대급’으로 물량이 쌓였다고 입을 모은다. 진열장에 다 내놓지 못할 정도여서 창고에 보관 중인 게 많다고 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후 폐업한 음식점과 카페가 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유동인구가 줄고 상권이 무너져 매출이 줄어든 타격이 컸다는 전언이다.

중고 주방기기 판매업자 김모씨는 “최근 6개월 사이 제조 및 판매일자가 2019~2020년인 ‘신형’ 물품이 시장에 많이 쏟아졌다”며 “그만큼 개업 후 얼마 못 견디고 문을 닫은 자영업자가 많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올 들어 물품 매입을 사실상 중단한 중고 주방기기 매장도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개업이 위축되면서 중고 주방기기를 구매하려는 수요가 줄었기 때문이다. 물품이 빠지지 않아 보관할 곳을 고민해야 하는 판이다. 김씨는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60% 이상 줄었다”며 “하루에 그릇 하나 못 팔고 공치는 날도 있다”고 했다.

중고매매상들은 이 같은 상황이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폐업 위기에 내몰린 자영업자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많아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국 상가 점포 수는 241만6252개였다. 직전 분기(255만9655개)보다 14만3403개(5.6%) 줄었다. 3개월 새 하루평균 1559개의 상가 점포가 문을 닫은 것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