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술집서 주운 대마 보관했다가 나눠 피웠다"
대마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마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길거리에서 대마를 피우고 모르는 사람들에게 시비를 건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길거리에서 대마초를 피우고 행인에게 시비를 건 20대 남성 A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2일 오후 서울 노원구의 한 마트 앞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들은 길거리에서 모르는 사람들에게 시비를 걸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술에 취한 듯 횡설수설하던 이들을 발견했다. 이들을 상대로 마약 검사를 한 결과 3명 모두 대마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이태원의 술집에서 주운 대마를 보관했다가 친구들과 나눠 핀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대마 구입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모발 검사 감정서가 나오면 증거 자료로 첨부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