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새 37명 확진…의성군 코로나19 비상

경북 의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고 있다.

21일 의성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8명 나왔다.

의성에서는 지난 16일 3명, 17일 2명, 18일 10명, 19일 9명, 20일 5명 나왔다.

지금까지 누적 확진자 85명 가운데 37명이 불과 6일 사이에 나왔다.

온천 관련 접촉, 가족 모임, 지인 모임 등 감염경로도 다양한 상황이다.

의성 확진자의 접촉에 따른 타지역 확진자도 계속 나오고 있다.

인구 5만1천여명인 의성에서 짧은 기간에 많은 확진자가 나오면서 방역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군은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 등 방역수칙 위반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또 접촉자 검사를 확대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감염 고리를 끊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설 명절이 코로나19 확산 분기점이 되지 않을까 우려가 컸는데 안타깝게도 가족과 지인 모임 등을 통해 다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방역 수칙 위반자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