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발생 규모, 이달 17일부터 거리두기 2.5단계 수준 머물러

최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살아날 조짐을 보이면서 방역 관리 지표에서도 하나둘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달 14일부터 20일까지 최근 1주간 국내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454.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일주일 전(2.7∼13)의 353.1명과 비교해 101.8명 증가한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7일(406명) 이후 거리두기 2.5단계 범위(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환자 증가)에 머무르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과 비수도권 모두 확진자가 증가하는 흐름을 보였다.

수도권의 최근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336.9명으로 직전 한 주(281.6명)보다 증가했다.

비수도권 역시 하루 평균 118.0명꼴로 확진자가 발생하며 세 자릿수에 달했다.

권역별로 보면 충청권(46.3명), 경남권(29.4명), 경북권(22.0명) 등에서 확산세가 거센 편이었다.

60세 이상의 고령 환자 수도 다소 많아졌다.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60세 이상 환자는 하루 평균 121.4명으로, 직전 주(105.4명)보다 16명 많았다.

고령층은 평소 면역력이 낮고 당뇨, 고혈압 등 기저질환(지병)을 앓는 경우가 많아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위험하다.

치명률만 놓고 보면 전체 환자의 평균은 1.79%이지만 80세 이상에서는 20.6%나 된다.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환자 비율은 3주 연속 20%대에 머물렀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 비율은 2월 초부터 21.1%, 23.9%, 22.2% 등을 기록했다.

정부는 병상을 비롯한 의료 대응 체계는 아직 여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대본은 "어제 기준으로 중환자 병상은 총 764개 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수도권 313개를 포함해 546개 병상이 남아 있다"면서 "현재 의료기관, 생활치료센터 등에 의사, 간호사 등 1천244명을 파견해 치료와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