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료법 개정안 처리에 강력 반발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를 통과한 것에 맞서 대한의사협회가 집단행동을 예고한 것을 두고 "불법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히 대처, 엄중히 단죄하겠다"고 경고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만일 의협이 불법 집단행동을 현실화하면 정부는 망설이지 않고 강력한 행정력을 발동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회 복지위는 지난 19일 살인, 성폭행 등으로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의사의 면허를 박탈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처리했다. 이에 의협 일각에서는 총파업을 비롯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접종 협력을 중단하자는 의견이 제기됐다.

정세균 총리는 "의협은 마치 교통사고만 내도 의사면허가 무조건 취소되는 것처럼 사실을 호도하며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국민 모두가 인내와 희생으로 쌓아온 K방역이다. 그 마무리가 백신 접종"이라며 "3차 유행이 잦아들지 않고 언제 다시 악화될지 모르는 살얼음판을 걷는 상황인데 성공적 백신 접종을 위해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쳐도 모자랄 때"라고 강조했다.

또 "의사단체만을 위한 의사가 아닌 국민을 위한 의사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 주시길 간곡하게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총리는 앞서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의료계의 반발을 정면 비판했다.

정세균 총리는 "성공적인 백신 접종을 위해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때, 며칠 전 의사협회가 국회의 의료법 개정 논의에 반발해 총파업 가능성까지 표명하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우려를 하시도록 만들었다"며 "더구나 교통사고만 내도 의사면허가 무조건 취소되는 것처럼 사실을 호도하고 있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