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은 21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 본인의 의지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가 "대통령은 결부 짓지 말아달라"고 했지만, 신 수석이 반발한 것으로 알려진 검찰 간부 인사 뒤에는 최종 결재자인 문 대통령의 뜻이 담겼을 것이라는 추측이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의 20년 지기로서 신뢰를 쌓아온 인물이 팽(烹) 당하는 상황은 대통령 본인의 의지를 빼놓고는 설명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 수석이 내일 복귀하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언급한 '우리 편'이 되는 것인가, 아니면 이 정권의 두 번째 윤석열이 되는 것인가"라며 "내일 검찰인사위 결과를 보면, 대통령께서 '우리 편'에 속해 있는지가 확인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사위 소속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간신들이 국정을 농단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나 몰라라 하고 있으니 나라 꼴이 말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은 뒤로 숨지 말라"며 "박 장관을 비롯한 간신들을 색출해 즉각 경질하고 정부의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윤영석 의원도 "문 대통령과 청와대, 박 장관은 '쿠데타적 검찰 인사 폭거의 진상'을 국민에게 낱낱이 고백하고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野 "20년지기 신현수 '팽', 문대통령 본인 의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