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협조와 의료진 헌신에 감사…다시 방역 고삐 죄어야"
부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1년…누적 확진자 3천149명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 1년 만에 누적 확진자가 3천 명을 훌쩍 넘어섰다.

21일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2월 21일 부산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1년 만에 누적 확진자는 3천149명으로 늘어났다.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2천756명이며 사망자는 102명이다.

1년 만에 10만8천270명이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고 이날 기준 5천236명이 격리돼 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언론 설명회에서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지난 1년간의 위기를 시민 협조와 희생, 의료진 헌신 덕분에 버텨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부산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1년…누적 확진자 3천149명

이 권한대행은 "지난 15일부터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됐지만 설 연휴 가족 간 감염과 사업장 내 집단감염 등으로 곳곳에서 위험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며 "4차 대유행을 막기 위해선 다시 고삐를 죄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백신과 치료제가 보급되기 전까지 감염위험을 최소한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방역수칙 위반에는 엄정히 대응하고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 권한대행은 "자칫 느슨해진 방역망으로 감염이 다시 폭증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는 다시 강화될 수밖에 없다"며 "4차 대유행 방지와 백신 접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조금만 더 힘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