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일 경북 경주 감포 해상에서 해경이 전복된 어선에 타고 있다가 실종된 선원들을 찾기 위한 야간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일 경북 경주 감포 해상에서 해경이 전복된 어선에 타고 있다가 실종된 선원들을 찾기 위한 야간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경이 경주시 감포항 동쪽 해상에서 전복된 어선 거룡호 선원으로 추정되는 2명을 발견해 구조했다.

경북 포항해양경찰서는 21일 오전 9시20분께 사고 선박 인근 바다에서 실종 선원으로 추정되는 1명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사람은 현재 의식과 맥박이 없는 상태다.

해경은 이어 오전 10시23분께 어선 안에서 잠수사를 동원해 수색하던 중 선원 1명을 추가로 발견해 구조했다.

이 선원은 의식이 있지만 저체온증 등을 호소하고 있다.

해경은 두 사람을 헬기로 긴급 이송 중이다.

앞선 19일 오후 6시46분께 감포항 동쪽 약 42㎞ 바다에서 거룡호 침수 신고가 들어오자 해양경찰과 해군 등은 야간수색을 벌여 약 3시간 만에 신고 지점에서 4㎞ 정도 떨어진 해상에서 뒤집힌 어선을 발견했다.

해경과 해군은 함정과 항공기 등을 투입해 어선 주변을 수색해왔다.
지난 20일 경북 경주 감포 해상에서 해경이 전복된 어선에 타고 있다가 실종된 선원들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일 경북 경주 감포 해상에서 해경이 전복된 어선에 타고 있다가 실종된 선원들을 수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