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백신 접종 초기 대상자 95.7% "백신 맞겠다"

오는 26일 시작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앞두고 충남지역 초기 접종 대상자 대부분이 백신을 맞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21일 충남도에 따르면 도내 초기 백신 접종 대상자 1만6천973명 중 1만6천259명(95.7%)이 백신 접종에 동참하겠다고 답했다.

도는 26일부터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 종사자와 입원환자, 고위험 집단시설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요양병원 종사자·입원환자 접종 대상은 9천336명으로, 이 중 94.9%가 백신을 맞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충남 백신 접종 초기 대상자 95.7% "백신 맞겠다"

고위험 집단시설 입소·종사자(6천309명)의 백신 접종 동의율은 96.6%로 요양병원 대상자보다 높았다.

이르면 내달 초부터 백신 접종이 예정된 도내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기관 보건의료인(1천328명) 98.3%도 백신 접종에 동의했다.

도는 15개 시·군에 접종센터 17개를 설치하고 700여 개 의료기관을 백신 접종 위탁 기관으로 지정했다.

비교적 보관이 쉬운 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은 요양병원·고위험 집단시설 입소·종사자에게 접종하고 화이자 백신 등은 초저온 냉동고를 갖춘 접종센터에서 의료진에게 접종할 방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요양시설 등에서 백신 접종을 진행하면 거부하던 대상자도 현장에서 추가로 참여할 가능성이 커 실제 접종률은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