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경찰청, 빅데이터 분석해 보행자 우선 정책 중점 추진
대전 교통사고 사망 59% '길 걷다'…전국 35% 웃돌아

지난해 대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 10명 중 약 6명은 보행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2020년 지역에서 교통사고로 62명이 숨졌는데, 이 중 37명(59.7%)이 길을 걷다가 사망했다.

전국 보행사망자 비율 평균 35.4%보다 24.3% 포인트 높다.

2016년부터 5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추세는 감소세(89→81→85→73→62명)에 있으나, 보행사망자 비율은 점차 증가(50.6→53.1→55.3→54.8→59.7%)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대전경찰청은 보행자 중심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세워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교통문화를 정착할 방침이다.

대전 교통사고 사망 59% '길 걷다'…전국 35% 웃돌아

교통사고 빅데이터를 활용해 보행자 사고가 잦은 곳에 교통경찰관을 집중적으로 배치하는 한편 선택과 집중 방식 교통안전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도심부 차량 제한 속도를 시속 50㎞로 유지하는 '안전속도 5030' 전국 시행(4월)에 맞춰 홍보 및 무인 교통단속 장비 운용 등도 병행한다.

이륜차와 전동킥보드 운행 계도와 단속도 강화한다.

대전경찰청 관계자는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를 통해 전체 사망자 숫자를 크게 줄인 만큼 올해도 보행자와 노인 등 교통약자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