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대별로는 40대 가장 많아…3개월 초과 처방 5.8만건

1년간 우리 국민 133만명이 의료용 마약류에 해당하는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9년 11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에 보고된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사용 현황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분석 결과 이 기간 전체 국민 5천184만명 중 133만명(2.6%)이 식욕억제제를 사용했다.

국민 39.1명 중 1명 수준이며, 의료용 마약류 전체 사용자 1천756만명의 7.6%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119만명(91.4%)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남성은 11만명(8.6%)이었다.

연령대별로는 20대부터 40대가 주로 사용했으며, 40대가 29.4%로 가장 많았다.

성분별로는 펜터민(83만명), 펜디메트라진(61만명), 암페프라몬(12만명) 순서로 사용한 환자가 많았다.

식욕억제제 처방은 대부분 4주 이하로 이뤄져야 하지만 3개월 넘게 처방된 경우도 5.8만건(0.9%)이었다.

평균 처방일수는 21일이었다.

1년간 국민 133만명 식욕억제제 사용…여성이 91.4%

식약처는 식욕억제제 처방 현황과 통계를 담은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의사에게 온라인으로 발송한다.

서한은 전체 의료용 마약류 및 식욕억제제 사용현황, 본인의 처방 현황 등을 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