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상액 감정평가 돌입해 대안 협의 중…연내 착공 가능성
광주 동부경찰서 청사 이전 실마리…땅 주인과 막바지 이견조율

부지 확보 단계에서 발이 묶인 광주 동부경찰서 청사 이전이 실마리를 찾아가고 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동부서 청사 이전사업의 예정 부지에 대한 토지 보상 절차에 들어갔다.

보상계획 공고를 마친 데 이어 보상액 산정을 위한 감정평가가 진행 중이다.

동부서 청사 이전은 2008년 논의 시작 이후 12년 만인 지난해 행정절차를 사실상 마무리했으나 일부 소유자의 반발로 인해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신청사 예정 부지인 용산동 산11번지 일원 12개 필지 가운데 다수 필지의 소유자가 인근 사유지로 이어지는 포장도로 신설 등을 매각 조건으로 제시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문중 등이 소유한 다른 토지에 대한 협의를 마치고도 이러한 매각 조건 탓에 1년 가까이 부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다.

협의는 다수 필지 소유자가 수정된 요구안을 제시하면서 최근 속도를 내고 있다.

그는 포장도로를 신설하는 대신 경찰서 부지 폭을 20m가량 줄여 길을 내는 방안을 제시했다.

경찰은 신축할 청사 위치만 조정하면 요구안을 수용할 수 있어 동부서 이전 계획의 큰 틀에는 변동이 없다는 해석이다.

경찰은 토지 소유자와 이견 조율이 막바지에 이른 만큼 조만간 원만한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반기 안에 부지 확보가 끝나면 실시계획 인가와 세부 설계를 거쳐 연말께 공사를 시작할 수 있다.

완공 시점은 착공일로부터 약 2년 뒤로 예상한다.

1982년 개서한 동부서는 건물 노후화와 주차공간 협소, 외벽 균열·누수 등 문제를 안고 있다.

2008년부터 이전 논의가 시작돼 2만㎡ 면적의 토지 매입 예산 등 사업비 387억원이 편성됐다.

일각에서는 치안 수요가 꾸준한 지금의 자리에 동부서 청사를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으나 재건축 비용이 이전비보다 2배가량 많을 것이라는 반론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