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어선 사고 3일째 승선원 수색…배에 공기주머니

경북 경주 해상에서 어선 전복 사고 발생 3일째 해경 등이 승선원 수색을 벌이고 있다.

21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경주시 감포항 동쪽 바다에서 9.77t급 어선 거룡호(승선원 6명) 침수 신고가 접수된 이후 해경과 해군은 함정 27척, 공군 항공기 9대 등을 투입해 어선 주변을 수색했으나 선원들을 발견하지 못했다.

현재 사고 해역에 풍랑주의보가 내린 가운데 초속 19m 안팎 강풍이 불고 4m 높이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이 때문에 해경 구조대가 생존자를 찾기 위해 배에서 망치를 두드리며 신호를 보내던 중 강한 파도에 휩쓸리기도 했다.

해경과 해군은 20일 오후 선체 침몰을 막기 위해 어선 주변에 공기주머니 2개를 설치했다.

출항 당시 배에는 한국인 2명, 베트남인 3명, 중국 교포 1명이 탔다.

포항시 등은 포항 구룡포수협에 사고수습지원본부를 마련하고 승선원 가족 지원, 상황 관리 등을 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기상 상황이 나빠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해경과 군 등이 합동으로 집중 수색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19일 오후 6시 46분께 감포항 동쪽 약 42㎞ 바다에서 거룡호 침수 신고가 들어오자 해양경찰과 해군 등은 야간수색을 벌여 약 3시간 만에 신고 지점에서 4㎞ 정도 떨어진 해상에서 뒤집힌 어선을 발견했다.

경주 어선 사고 3일째 승선원 수색…배에 공기주머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