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오는 25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경기도 기본주택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콘퍼런스는 ▲ 해외 공공임대정책의 시사점 ▲ 임대형 기본주택 방향과 모델 ▲ 분양형 기본주택 모델 등 3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특히 네덜란드·덴마크·싱가포르의 공공주택 정책을 해당 국가 전문가에게 듣고, 패널 토론을 통해 기본주택 추진 방향을 모색한다.

발표자로는 노승한 건국대 교수, 김진유 경기대 교수, 이재순 호서대 교수, 지규현 한양사이버대 교수, 남기업 토지+자유연구소장 등이 나선다.

마리아 엘싱하 네덜란드 델포트공대 교수, 나탈리아 로까체스카 덴마크 사회주택연맹 본부장, 탄에텡 싱가포르 주택개발청 수석매니저는 화상으로 발표한다.

개막식에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국회의원, 주한 외교사절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토론회 내용은 '소셜방송 LIVE경기'(live.gg.go.kr)로 중계된다.

수원서 25일 '경기도 기본주택 콘퍼런스'…국내외 전문가 토론

한편, 도와 GH는 같은 날 수원 광교 신청사 옆에 '기본주택 홍보관'을 개관한다.

홍보관은 기본주택 소개 코너와 함께 견본주택(44㎡·85㎡), 실물모형, 가상현실(VR)존 등으로 구성된다.

경기도 기본주택은 무주택자 누구나 30년 이상 장기간 거주할 수 있는 '임대형', 토지를 공공이 임대하고 주택을 개인이 분양받는 '분양형' 등 2가지로 추진 중이다.

수원서 25일 '경기도 기본주택 콘퍼런스'…국내외 전문가 토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