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지자체 의견 수렴해 상급 부대 건의"…시·주민 "반대"
포항수성사격장 일대 군사보호구역 추진에 주민 반발

헬기 사격훈련으로 군 당국과 주민이 갈등을 빚는 경북 포항수성사격장 일대를 군 당국이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주민이 반발하고 있다.

21일 포항시와 해병대 등에 따르면 해병대 1사단은 최근 포항시에 남구 장기면 수성사격장 일대 국방부 땅을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안을 추진한다.

1사단은 포항시 의견 수렴 후 상급 부대에 건의할 방침이다.

해병대 측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에 따라 사격장이나 폭발물저장시설 등은 주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보호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해병대는 수성사격장 안에 주민이 무단으로 들어와 송이나 산나물 등을 채취하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는 점을 보호구역 지정의 한 이유로 들었다.

이에 대해 사격장 주변 주민은 반발했다.

장기면 주민들로 구성된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는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으로 피해를 본다며 사격훈련 취소와 사격장 폐쇄 촉구 집회를 열어왔다.

이런 상황에서 해병대 측이 군사시설보호구역 지정을 추진하는 것은 집회를 막기 위한 조치로 비친다.

조현측 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장은 "주한미군이 수성사격장에 오기 전 훈련한 경기 포천, 성주 사드기지도 군사시설보호구역 지정이 안 된 것으로 안다"며 "상당히 불쾌하며 앞으로 사정볼 것 없이 싸우겠다"고 말했다.

포항시도 해병대 측에 반박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장기면 발전을 위해 군사시설보호구역 지정에 반대한다"며 "부서별 의견을 모아 해병대 측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수성사격장 일대 군사보호구역 추진에 주민 반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