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 언택트 소비에, 떠오르는 쓰레기 문제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설 연휴가 지난 15일과 16일 서울, 수원 소재 자원순환센터에는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

사진을 본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나요?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지난해부터 지속된 코로나19 확산세로 '집콕족'이 많이 증가했습니다.

집콕족을 위해 '밀키트'와 '가정간편식'이 쏟아져 나오며 자연스레 소비자의 온라인 쇼핑이나 배달 음식 주문이 대폭 상승했습니다.

특히 추석과 설 명절 가족 내 감염을 우려한 정부의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 등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영향도 컸습니다.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가족들과 둘러앉아 명절 음식을 먹는 대신 음식을 시켜 먹거나 선물로 보내는 등, 배달 음식 이용과 택배 쇼핑이 늘어나게 된 셈이죠. 이 같은 현상은 분명 얼어붙은 소비 활동을 조금이나마 촉진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됐을 겁니다.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하지만 그만큼 쓰레기 문제는 더욱 심각해졌습니다.

늘어난 '언택트' 소비만큼 쓰레기도 증가하게 된 것이죠. 일반 쓰레기와 재활용 쓰레기를 분류하기 더욱 어려워졌고 각 지역 자원순환센터와 쓰레기 선별장의 하루 분류 처리량을 웃도는 쓰레기들이 밀려들어 오곤 했습니다.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자원순환센터 직원들이 늘어난 쓰레기를 일일이 분류하고 처리하기에는 일손이 턱없이 부족합니다.

자칫 일이 밀리면 쓰레기 대란이 벌어질 수 있어 명절 연휴 다음 날이면 모든 직원이 나와 쓰레기 분류에 사력을 다하곤 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늘어나는 쓰레기, 환경보존을 위한 사회적 노력이 절실합니다.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는 작년 말 '생활폐기물 탈(脫)플라스틱 대책'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2025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을 올해 대비 20% 줄이고, 분리 배출된 폐플라스틱의 재활용 비율도 현재 54%에서 2025년까지 70%로 상향한다 는 계획입니다.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중장기적으로는 플라스틱으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30% 줄이고, 산업계와 협력해 2050년까지 석유계 플라스틱을 100%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전환해 탈플라스틱 사회를 이루는 것이 목표입니다.

기업들도 사회적 요구에 맞춰 '색깔 없는 투명 페트병','분리수거에 용이한 무라벨 생수', '플라스틱 뚜껑 없는 세제 파우치' 등 참신한 친환경 제품을 내놓고 있습니다.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하지만. 쓰레기 배출 감소와 재활용 비율 증가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에 다다르기엔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일회용품이나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것이 우리가 사는 지구별을 살리는 일이란 것을 잘알지만 눈에 보이지 않게 변화되는 환경 악화는 은밀하고도 조용합니다.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사진톡톡] 이게 다 쓰레기라고?

결국, 우리 개개인이 모두 환경운동가는 아니어도 '무심코' 버린 쓰레기의 재활용률만 높일 수 있다면 매일 파란 하늘을 볼 수 있고 매일 밤하늘 은하수를 볼 수 있는 날들이 올지도 모릅니다.

환경을 보호하고 보전하는 일, 어렵고 거창한 일로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생활 속 작은 습관 하나, '유심코' 바꾼 행동 하나가 환경을 지키는 데 큰 보탬이 될 수 있습니다.

플라스틱 배달용기의 내용물을 비우고 겉라벨을 제거한 채 배출하는 아주 간단한 실천 만으로도 재활용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희망이 아니라 더 많은 행동입니다.

"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2021.2.21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