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세 험해 지상인력 접근 어려워
초속 6.2m 강풍까지 불어
20일 오후 3시 50분께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불이 나 야간에도 계속해서 번지고 있다. /사진=산림항공본부 제공

20일 오후 3시 50분께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불이 나 야간에도 계속해서 번지고 있다. /사진=산림항공본부 제공

산림당국이 강원도 정선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작업에 난항을 겪고 있다.

당국에 따르면 20일 오후 3시 50분께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현장에는 산림청 초대형 헬기 3대와 대형헬기 5대 등 헬기 11대를 비롯해 공중진화대와 특수진화대, 공무원, 소방대원, 경찰 등 212명과 진화차 등 장비 16대가 투입됐다.

하지만 산불 현장의 산세가 험해 인력의 접근이 어렵고 초속 6.2m의 강풍이 불어 화재 진압은 더뎌지고 있다.
20일 오후 3시 50분께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불이 나 야간에도 계속해서 번지고 있다. /사진=산림항공본부 제공

20일 오후 3시 50분께 강원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불이 나 야간에도 계속해서 번지고 있다. /사진=산림항공본부 제공

해가 지면서 진화 헬기는 철수했으며 현재는 지상 인력으로 확산 저지선을 만드는 등 야간 진화체제로 전환한 상태다. 불은 21일로 넘어가서야 진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국은 야간에 산불이 확산할 것을 우려해 소방과 경찰에서는 민가 주변을 보호하고 있다.

현재까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면적은 파악되지 않았다.

산림청 관계자는 "연이은 건조·강풍 특보로 산불 위험이 크다"며 "불법소각과 입산자 실화 등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