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 저지선 구축·민가 보호…드론까지 투입해 진화 총력
정선 산불 강풍·급경사에 진화 난항…야간 진화체제 전환(종합)

지난 18일 강원 양양에 이어 20일 정선에서도 큰 산불이 나 산림 당국이 진화에 나섰으나 강풍과 급경사 지형 탓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날이 어두워지자 산림 당국은 헬기를 철수시키고, 확산 저지선을 구축하며 추가 피해를 막는 데 주력하고 있다.

산림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0분께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불이 나자 산림청 초대형 헬기 3대와 대형헬기 5대 등 헬기 11대를 비롯해 공중진화대와 특수진화대, 공무원, 소방대원, 경찰 등 212명과 진화차 등 장비 16대가 투입돼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산불 현장이 인력을 투입하기 거의 불가능한 급경사지인데다 초속 6.2m의 강풍이 불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해가 지면서 진화 헬기는 철수했고, 지상 인력으로 확산 저지선을 만들어 야간 진화체제로 전환했다.

정선 산불 강풍·급경사에 진화 난항…야간 진화체제 전환(종합)

산림청에서는 특수진화대와 공중진화대 등 지상 진화 전문 인력을 대거 투입했다.

또 야간산불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지상 진화를 전략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드론 2대도 긴급 투입했다.

야간에 산불이 확산할 것을 우려해 소방과 경찰에서는 민가 주변을 보호하고 있다.

현재까지 정확한 원인과 피해면적은 파악되지 않았다.

산림청 관계자는 "연이은 건조·강풍 특보로 산불 위험이 커 불법소각과 입산자 실화 등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산불이라도 가해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어 생활 속 산불 예방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