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코로나19 백신 접종 동의율 환자 90.0%·종사자 93.9%
당국 "접종거부 사유는 조사 안 해…추가 신청자도 최대한 접종"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 93.8%, AZ-화이자 백신 접종 동의(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오는 26일부터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1차 접종 대상자의 90% 이상이 백신 접종에 동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접종 대상자로 등록된 전국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 36만6천959명 가운데 93.8%인 34만4천181명이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방역당국은 앞서 이들 시설 5천873곳에서 접종해야 할 대상자를 사전 등록한 뒤 기관별로 접종 인원을 수정·보완해왔다.

이날 나온 접종 동의율은 지역 보건소가 전날까지 확정한 최종 인원이다.

당초 27만2천여명으로 추산됐던 총 대상자 수는 이후 각 병원과 시설 명단 확인 과정에서 약 36만7천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공급되는 요양병원의 경우 총 1천657개소에서 20만1천464명의 대상자가 등록됐으며, 18만6천659명(92.7%)이 백신 접종에 동의했다.

입원 환자의 동의 비율은 90.0%, 종사자는 93.9%다.

노인요양시설과 정신요양·재활시설 등 총 4천147개 기관에서는 10만7천466명 중 10만2천612명(95.5%)이 접종에 동의했다.

입소자 동의율은 95.7%, 종사자 동의율은 95.5%로 나타났다.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예정인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 총 143개소에서는 5만8천29명이 접종대상자로 등록했으며, 이 중 94.6%에 해당하는 5만4천910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방역당국은 "개별적인 접종 거부 사유는 따로 조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 93.8%, AZ-화이자 백신 접종 동의(종합)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코로나19 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병원들의 접종 동의율은 90% 이상으로 평균 동의율이 93.8%로 집계됐다"며 "접종 동의율이 높다, 낮다고 판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가급적 전 국민이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권장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차례에 접종을 거부할 경우에는 11월 이후로 순서가 밀리지만, 등록 마감 이후 요양시설 등에 입소한 신규 입소자나 개인 변심으로 새롭게 추가되는 인원 등도 접종 기간에 최대한 접종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공급되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접종대상자가 확정됨에 따라 요양병원과 보건소에 필요 백신 물량을 배정하고, 배송 일정에 따라 오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을 시작한다.

백신을 수령한 요양병원은 수령 이튿날부터 5일 이내에 자체 접종을 마치고, 보건소는 관할 지역 내의 요양시설을 대상으로 3월 말까지 방문접종 또는 내원 접종을 완료할 방침이다.

다만 1호 접종자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 93.8%, AZ-화이자 백신 접종 동의(종합)

방역당국은 또한 오는 28일까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폐쇄병동을 운영하는 정신의료기관의 환자·종사자·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등을 대상으로 접종 대상자 등록과 동의 여부 확인을 끝낸 뒤 3월 중으로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화이자 백신은 국내에 들어온 직후 중앙예방접종센터 등 5개 예방접종센터로 배송되며, 이후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부터 접종이 시작된다.

감염병 전담병원 등 자체적으로 접종이 가능한 의료기관은 접종 인력에 대한 교육과 실습이 이뤄진 이후 3월 중으로 1차 접종을 마친다.

한편,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의사의 면허를 박탈하는 법안이 전날 국회 보건복지위를 통과하자 의사협회가 의료진의 백신 접종 보이콧으로 맞대응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정 반장은 "전 국민에 백신예방접종이 시행되는 만큼 의사협회와 지속해서 협조해 예방접종이 잘 진행될 수 있게 하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