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누적 확진자 18명으로 집계
용산 순천향대 서울병원 관련 확진자도 7명 추가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대 초반으로 내려왔다. 하지만 유치원 관련 감염자가 대거 발생하는 등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서울시는 20일 0시 기준 시내에서 전날 하루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23명이라고 밝혔다. 18일의 180명보다 57명 적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7일부터 이달 15일까지 40일간 200명 미만을 유지하다가 16일 258명으로 치솟았다. 이후 17~18일 100명대 후반으로 내려왔고 이날 100명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주요 감염 사례로는 양천구의 한 유치원·어린이집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전날 확진된 14명을 포함해 누적 감염자가 18명으로 파악됐다. 이곳에서는 원생 학부모가 지난 17일 처음 확진된 뒤 교사, 원생, 가족 등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해당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접촉자 추적조사 및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어 폐쇄회로(CC)TV 확인작업을 거쳐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용산구 순천향대 부속 서울병원 집단감염 관련 서울 확진자는 7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63명이 됐다. 이 병원 관련 전국 누적 확진자는 201명으로 늘었다.

기타 확진자 접촉은 53명,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는 25명이었다.

20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2만7230명이다. 격리 중인 환자는 3466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2만3399명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