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사진=뉴스1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사진=뉴스1

토요일인 20일 서울 시내 곳곳에서 정전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했다.

이날 오전 2시23분께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일대 아파트 900여 세대에 전력공급이 끊겼다.

이후 전력 당국은 이날 오전 4시20분께 500여 세대에 전력 공급을 재개했다. 나머지 400세대로는 복구 작업을 아직 진행하고 있다. 복구 작업은 오후 6시께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전으로 인한 인명피해나 승강기에 갇히는 등의 사고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한전 측은 아파트 단지 내 전력 케이블 설비가 고장이 나 다른 아파트까지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이날 낮 12시께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일대에서도 전신주 변압기 고장으로 인근 상점과 주택 등 60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

한전은 안전 문제를 고려해 인근 변압기 2개의 작동을 중단시키고 복구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