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4' 강현, 성폭행 의혹에 하차 결정

엠넷 힙합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 4'의 출연자 강현(19)이 성폭행 의혹이 제기되자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엠넷은 "강현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하차 입장을 전달했다"고 20일 전했다.

이어 "방송 시작 전 출연자 40명과 여러 차례 심도 있는 미팅을 진행했으나, 그 과정에서 관련 이슈는 전해 듣지 못했다"며 "관련 게시글을 본 후 본인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1시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이 강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2018년 여름 인천 부평에 위치한 강현의 작업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사건 이후 강현에게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로서 방송에서 그 친구를 보는 게 너무 무섭고 수치스럽다"며 "당시 상황이 큰 트라우마로 남아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강현은 해당 사건으로 인해 약 200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등래퍼 4' 제작진은 강현 관련 영상을 모두 편집해 방송할 예정이며, 전날 방송된 1회에 대해서도 조처를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