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준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준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최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추세를 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에 따른 부작용보다는 명절 이동량 증가, 사업장 집단 감염 발생 등에 기인한다"고 말했다.

권 1차장은 이날 오전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설 연휴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 이후 닷새가 지났는데 단계를 완화한 지 불과 이틀이 지나기 전에 확진자가 다시 500∼600명대로, 직전 주보다 크게 증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증가원인은 거리두기 완화 영향이기 보다는 설 연휴 이동·만남과 사업장·병원 등에서 집단감염 발생이 주된 원인이 돼 확산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정부가 전국적으로 거리두기를 완화한 것은 지난 15일부터다. 설 연휴 기간 300~400명대에 불과했던 확진자 수는 연휴가 끝난 17일과 18일 각각 621명을 기록하는 등 확진자 증가 추세가 가팔라졌다.

이와 관련 권 1차장은 "집단감염이 병원, 교회, 사우나 외에 공장이나 직장, 학원, 어린이집, 체육시설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일부 전문가들은 거리두기 완화와 변이 바이러스 등의 영향으로 유행이 다시 시작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거리두기 완화 조치와 관련해선 "3차 유행이 시작된 작년 11월 중순 이후 3개월 만에 시행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권 1차장은 "거리두기 장기화로 저소득층·실업자 등이 큰 피해와 고통을 받고 있다"며 "최근 발표된 (전년도) 4분기 가계 동향조사에 따르면 소득 분배 지표가 악화했고, 사회·심리적 지표 악화도 심각하다"고 말했다.

또한 "피해를 본 자영업자나 어려운 이웃을 위해서라도 스스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실천해 감염 확산을 막고, 차례차례 백신을 맞아 집단면역을 달성해야 한다"며 "이제 우리가 택할 수 있는 방법은 우리 모두가 행동을 보다 현명하게 하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방역수칙을 철저히 실천해 감염확산을 막고 차례차례 백신을 맞아 집단면역에 이르는 것"이라며 "정부도 코로나를 이기기 위해 그리고 시급한 민생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서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이후 헌혈금지기간 설정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6명 늘어 누적 8만6574명이라고 밝혔다. 지역발생이 414명, 해외유입이 32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1553명이 됐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