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산재 청문회 자료…사망자 모두 합하면 1천269명
지난 5년간 매년 산재 사망자 발생 사업장 현대중공업 등 38곳

2016년부터 5년 연속으로 산업재해 사망자가 발생한 사업장이 전국적으로 38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국회 산재 청문회를 앞두고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매년 산재 사망자를 낸 사업장은 38곳으로 집계됐다.

해당 기간 이들 사업장에서 발생한 산재 사망자는 모두 1천269명에 달했다.

이는 업무상 사고 사망자와 질병 사망자를 합한 수치다.

산재 사망자를 가장 많이 낸 사업장은 대한석탄공사 장성 광업소(158명)였다.

대한석탄공사 도계 광업소(117명)와 주식회사 동원 사북 광업소(97명)가 그 뒤를 이었다.

국회 산재 청문회 대상인 9개 기업 중에서는 현대중공업이 유일하게 5년 연속 산재 사망자 발생 사업장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중공업에서는 2016년 5명, 2017년 2명, 2018년 3명, 2019년 3명, 지난해 1∼9월 3명의 산재 사망자가 발생했다.

산재 청문회 대상인 포스코의 경우 명단에서는 빠졌지만, 해당 기간 4개 연도에 산재 사망자를 냈다.

윤 의원은 "반복되는 산재 사망을 근절하기 위해 핵심 위험 요인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안전보건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