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이 19일(현지시간) 1조 달러를 처음으로 돌파했다고 CNBC방송이 코인데스크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날 오전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과 비교해 3% 이상 오른 5만4천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6개월 동안 350% 폭등한 상태다.

미국 뉴욕멜론은행(BNY 멜론)이 비트코인을 취급하겠다고 밝히고, 전기차회사 테슬라가 비트코인을 매수하면서 향후 결제수단으로 허용할 방침이라고 공개한 것이 최근 급등세에 기름을 부은 것으로 분석된다.

비트코인 시총 1조달러 돌파…가격 5만4천달러대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