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고리 앞바다서 어선 침몰… 인명 피해는 없어

부산 고리 앞바다에서 어선이 물속에 가라앉는 사고가 일어났으나 인명 피해는 나지 않았다.

19일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47분께 부산시 기장군 고리 남동방 4.6㎞ 인근 해상에서 27t 어선 A호(창원선적)가 침몰했다.

하지만 A호에 타고 있던 승선원 4명은 주변에 있던 선단 어선 B호에 의해 전원 구조됐다.

이들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해경은 50t급 경비정과 기장파출소 연안구조정 등 2척을 사고 해역으로 보내 기름 유출 등 해양 오염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현재까지 발견된 오염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경은 울산 방어진항으로 항해 중 기상 불량으로 배가 침몰했다는 A호 선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