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부터 60대까지 주경야독 향학열…부녀 동시 졸업도
'늦깎이 대학생' 부경대 미래융합대학 첫 졸업생 53명 배출

배움의 기회를 놓친 사람에게 대학 졸업의 길을 열어주기 위해 동남권 처음으로 설립된 부경대학교 미래융합대학이 첫 졸업생을 배출했다.

부경대학교는 2017년 처음 입학한 미래융합대학 '늦깎이 대학생' 53명이 19일 졸업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미래융합대학은 고졸 이상 학력을 가진 30세 이상 성인 학습자나 고교(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졸업 후 취업한 재직자(3년 이상)에게 정규 학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교육부 평생교육체계지원사업이다.

이날 졸업한 학생들은 평생교육·상담학과(23명), 기계조선융합공학과(12명), 전기전자소프트웨어공학과(18명) 등 53명이다.

졸업생 나이는 20대에서 60대에 이른다.

이들은 지난 4년 동안 야간과 주말, 온라인 수업 등 성인학습자를 위한 맞춤형 학사제도를 통해 향학열을 불태웠다.

전기전자소프트웨어공학과 박진우(47·회사원)씨는 이날 함께 졸업하는 3천298명 부경대 졸업생 중에서 성적 우수생으로 뽑혀 총장 표창을 받았다.

부녀가 동시에 졸업한 화제의 인물도 있다.

아버지인 기계조선융합공학과 최대식씨와 딸인 해양공학과 최은영씨, 아버지인 기계조선융합공학과 감은근씨와 딸인 화학과 감하영씨는 이날 함께 졸업장을 받았다.

부경대 미래융합대학 기계조선융합공학과와 공공안전경찰학과는 23일까지 2021학년 신입생을 수능 없이 '서류+면접' 전형으로 선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