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위장 취업 20대, 상품권·교통카드 훔쳤다 자수

광주 북부경찰서는 편의점에 위장 취업해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A(2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1일 광주 북구의 한 편의점에서 140여만원 상당의 상품권·교통카드를 훔치고, 교통카드에 50만원을 충전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금품을 훔치려고 위장 취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배가 내려진 A씨는 경찰의 추적을 피해 도주하다 전날 자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