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비전과 정책 경쟁, 그 자체로 환영'

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페이스북에 '비전과 정책 경쟁, 그 자체만으로도 환영' 제하의 글을 올려 정치에 대한 혐오가 높다고 지적했다. 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전과 정책 경쟁, 그 자체만으로도 환영합니다제하의 글을 올려 정치에 대한 혐오가 높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글을 통해 "(기본소득) 훌륭한 정책경쟁에 참여할 수 있어 뿌듯하다. 더 잘 다듬고 더 많이 듣겠다. 그리고 기본소득 이외에도 여러 구상들을 두려움 없이 제기하고, 논쟁하며 또 배우고 그 과정을 통해 우리 모두가 함께 성장해나가길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는 여당인 민주당 내 일부 인사들조차 기본소득 보편지원 방식에 안티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 따른 안타까움을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우리의 삶의 결정하는 것이 정치인데도 정치라는 단어에 대한 느낌이 좋지만은 않다.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정지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어떻게 바꿔드릴 것인가는 언제나 무거운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 지사는 정치에 대한 국민의 나쁜 인식을 바꾸는 두 가지 길이 있다며 먼저 논쟁중심에서 실행중심으로 이동하는 것임을 주장했다.
이 지사는 말이나 주장은 누구나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실행은 쉽지 않다삶에 영향을 주는 구체적 실천을 통해 이것이 정치라는 것은 보여주는 것이 첫째라고 밝혔다. 둘째는 정파적 이익 경쟁을 넘어 국미민복을 위한 가치 경쟁, 비전 경쟁으로 전환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현재의 기본소득 논쟁을 이러한 좋은 경쟁의 한 사례로 생각한다저는 제 주장만을 고집하지 않고, 제 주장이 왜곡 없이 있는 그대로 논의되기를 바라지만 제 의견을 논박여지조차 없는 완전무결한 것으로 생각지도 않는 다며 글을 맺었다.
한편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는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기본소득 도입을 주장하는 이 지사를 향해 쓸 데 없는 전력 낭비로 10만원은 소득이라 하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는 보편지원이 아닌 선택적 지원으로 어려움 상황에 처한 국민에게 더 많이 지원해야 한다는 의미로 분석된다.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