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면동 단위 아동학대 예방 감시망 '민간협력 네트워크' 구축
구미시 '3세 여아 사망' 계기 1만4천여명 실태조사

경북 구미시는 최근 엄마의 방치로 3세 여아가 숨진 사건을 계기로 위기 아동 발굴을 위한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구미시는 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24개월 이상 아동 1천500여 명 안부를 확인하고 부모에게 아동 양육에 필요한 지원 가능 보육 서비스를 안내한다.

어린이집과 지역아동센터 등 아동보육시설 468곳 1만3천여 명에 대해 학대 의심 아동 실태조사를 이달 말까지 실시한다.

또 매년 하는 주민등록 사실조사 때 6세 미만 아동의 실제 거주 여부, 양육환경, 생활여건 등을 확인하기로 했다.

아동학대 예방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다음 달 읍면동 단위로 감시망 역할을 할 '민간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이·통장,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으로 구성한 민간협력 네트워크는 학대 의심 아동 발견 시 신고해 지역사회 복지자원과 연계하도록 한다.

장세용 시장은 "아동학대는 심각한 범죄행위"라며 "최근 발생한 사건을 안타까워하면서 앞으로 보호가 필요한 위기 아동을 상시 발굴하도록 사회안전망을 재정비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