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체육시설·활동 방역 수칙 준수 점검

광주시는 5개 자치구와 함께 체육시설·활동에서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전국적으로 체육시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는데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으로 체육시설 운영이 정상화하고 체육활동이 본격화하면서 확산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26일까지 체육시설 2천300여곳을 비롯해 생활체육 동호회 활동 등에서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게 된다.

광주시체육회와 함께 종목 단체·협회에 협조도 요청할 계획이다.

실내 체육시설은 마스크 착용, 출입명부 작성, 음식 섭취 금지, 4㎡당 1명 인원 제한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운영이 가능하다.

관리자가 있는 경우에는 5인 이상 체육활동이 허용되나, 관리자가 없는 경우 5인 이상 활동이 금지된다.

김준영 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시민들의 자발적인 방역 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체육 분야에 대해 지속해서 점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