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북본부는 19일 제38차 정기대의원 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박두영 민주노총 전북본부장은 "코로나19 재앙은 불평등하게 다가오고 있다"며 "위기 비용을 고소득자와 자산가에게 부담시키는 대개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회의에서 올해 사업 기조를 노동 기본권 확대와 사회 보장 강화 등으로 정했다.

아울러 오는 11월 총파업 성사도 결의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이날 채택한 결의문에서 "노동자와 민중의 권리는 다른 누구에게 기대서가 아니라 스스로 지키고 쟁취해야 한다"며 "11월 총파업에 4만5천 조합원이 앞장서겠다"고 선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