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 노사대표 " 코레일처럼 무임비용 보전받아야"
6대도시 도시철도, 지난해 운영적자 7249억원 증가해

지난해 서울 부산 대구 등 국내 6대 도시의 도시철도 운영적자가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7249억원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대구도시철도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부산 대구 등 6대 도시의 도시철도운영기관은 총 1조 8005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서울이 전년보다 5089억원이 증가한 1조 954억원, 부산이 1109억원이 증가한 2634억원, 대구는 666억원이 증가한 2062억원이었다.

인천은 344억원이 늘어 1591억원, 광주는 17억원이 증가해 374억원, 대전은 24억원이 증가해 390억원을 기록했다.
서울과 부산 대구 등 도시철도 6개 운영기관 노사대표자들은 18일 도시철도 무임수송 손실액 국비보전 법제화 추진을 위해 대구에서 만났다(사진).

홍승활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은 “현재 도시철도 운영기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수송감소 및 무임손실 확대 등으로 재정손실이 커져 시설 노후화에 따른 안전 예산 확보가 비상인 상황”이라며 “코레일이 일부 무임승차 비용을 보전 받고 있듯이 도시철도 운영기관도 무임비용을 보전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6개 도시철도 운영기관이 밝힌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은 서울이 44.9%로 가장 높고 인천이 32.9%, 부산. 31.2%, 대전 26.7%, 대구 22.2%, 광주 10.2% 순으로 6대 도시 평균은 38.1% 였다.

도시철도 운영기관 관계자들은 “지난해 11월 4일 여야 국회의원들과 공동으로 국회도서관 에서 시민토론회를 여는 등의 노력으로 올해 정부예산에 도시철도 안전운행을 위한 노후차량 교체 예산 1132억원이 처음 반영됐지만 무임수송 손실부분은 기획재정부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밝혔다.
이날 노사대표들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인한 사회적거리두기 동참,무임수송 및 코로나 19로 재정손실 발생이 예상되는 만큼 국비보전을 정부에 강력히 요청하기로 뜻을 모았다.

6대 도시 도시철도의 무임손실은 서울 2642억원, 부산 1045억원, 대구 416억원 ,인천 213억원,광주 63억원, 대전 76억원으로 총 4455억원에 달했다.

이들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국회의원 정부 담당자와 면담을 이어가는 한편 국토교통위 소속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도시철도 운영기관 노사대표와 관련 지자체장이 참여하는 지역균형발전 그린 도시철도를 위한 국회의원 포럼(가칭)도 구성해 국비확보를 위한 다각적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